[TRANS] 140731 JYJ in the 2014 Membership Week opening ceremony JYJ - 제이와이제이

** only the things JYJ said were translated

Kim Junsu: This membership week celebration has been continuing for 3 years. I think I have the same attitude when it first started. This place enabled us to give love for the fans. It is also a place full of realizations of the things we can give to our fans. It has grown more than three times higher than the membership week before, having more attraction and experience.

Kim Jaejoong: We prepared to make this a special place for the fans. This is the place where fans can also feel happy and wonderful. The place become wider than the last time. It will not be boring and we'll be able to enjoy for a long time. After this event, the fans (and we/JYJ also) can have good memories.

Park Yoochun: We held a membership week once so we can give (something) to our fans. So we, ourselves, can give thanks to the fans because the fans come all the time. We also have many individual activity but until the performances, album, membership week, we want to give the fans a gift of maximum various genres. I hope many fans will come again.

Korean transcript:

김준수는:“이번 멤버쉽 위크는 3년째 이어지고 있는 행사다. 처음 시작했을 때 마음가짐과 동일한 것 같다. 우리를 이 자리를 있게 해준 사랑하는 팬들을 위한 자리다. 우리가 팬 여러분에게 해줄 수 있는 것들을 가득 담아서 현실화 시킨 장소이기도 하다. 이전 멤버십 위크에 비해 3배 이상 커졌다. 더 많은 볼거리와 경험거리가 있다”

김재중은 “팬들에게 특별한 공간이 될 수 있도록 준비를 했다. 팬들이 감탄하고 행복함을 느낄 수 있도록 노력한 곳이다. 공간은 지난 번보다 굉장히 더 넓어졌다. 오랫동안 질리지 않게 즐길 수 있을 것이다. 우리도 이 행사장을 다 돌아봤는데 팬들이 좋은 추억을 가질 수 있을 것이다”

박유천도 “팬여러분에게 해줄 수 있는 것 중에 하나인 멤버십 위크가 열리게 됐다. 열 수 있다는 것 자체가 고맙다. 매번 찾아와주는 팬들이 있기 때문에 할 수 있는 것이다. 우리가 여러 가지 개인 활동도 하지만 공연, 음반, 멤버십 위크까지 최대한 다양한 장르를 선물해주고 싶다. 이번에도 많은 분들이 찾아와주길 바란다”


source: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117&aid=0002492554&sid1=001&spi_ref=pc_news_twitter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00
1
7628